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한 전술

최근에는 스포츠 상품화가 활성화 되어가고 있겠습니다.
스포츠 문화가 조금 더 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한 전술이며 체육업계의 발전에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스포츠 문화가 상품화로 바뀌어가면서 스포츠만의 본질을 잃어가고 있는 모습이 생기기 시작했는데요.
그게 불법 스포츠관련 도박입니다. 스포츠 토토를 통해 경기 승패를 예측하는 등 여러가지 종류가 있다는데요.
근데 이것을 건전하게 즐겨하는 것 까진 괜찮으나
합법적인 결판을 내어야하는 스포츠에서 선수와 브로커의 뒷거래를 통해
승부조작을 해가면서 돈을 버는 상황이 벌어지기 시작하면서 골칫거리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요즘들어 이슈가 되었었던 “프로스포츠의 승부조작설”에 대하여 조사해봤는데요.
2015년 10월 20일경 대한민국 프로 스포츠에서 “승부조작 제의 받아 봤다”
농구>배구>축구>야구 순이다 제목으로 온라인 기사에 올랐었던 때가 있었는데요.

고려대 체육학과에 계시는 강사는 2015년 조사된 농구,배구, 야구, 축구 등
우리나라 프로스포츠 4대 종목 선수들에게 종목들마다 75명 내외의
표본을 정해서 설문조사 한 결과물을 공표했는데요.
조사는 50일 정도 총 274부의 설문지로 네명의 조사원이 각 프로구단을 돌며 이루어진 내용입니다.

“난 승부조작을 제의를 받았던 경험이 있다” 라는 설문에
모든 응답자들 274명 중 5.5%를 차지하는 15명이 “그런적 있다”고 말했다.
농구 선수들은 응답자 78명 중 9명정도가 “그런적 있다’라고 얘기해서 4가지의 종목 중 가장 높은 11.5% 정도를 기록했다.
배구나 축구 그리고 야구는 각각 4.9%, 2.9%, 1.5% 정도를 순위였다.

“난 불법적인 스포츠 도박사이트에 접속한 사실이 있다”라는 설문에까지도
농구 선수들은 9%쯤이 “그런적 있다”고 응답했다.
야구(0%), 축구(2.9%), 배구(1.6%) 선수들의 응답률보다 무척 많았는데요.
“난 승부조작 방법에 대하여 함께 운동하는 선수한테서 얘기들은 경험이 있다”는 질문란에서는
농구 선수의 30.8%가 “그런적 있다”라고 응답을 했습니다.
배구나 야구 또 축구 분야도 각각 26.2%, 20.0%, 17.1% 순으로 많은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이와같은 승부조작을 하는 비합법적인 스포츠 도박 행동을 없애버리는 방안을 궁리했는데요.

스포츠 선수들 스스로 확실한 스포츠 윤리관을 확립하기 위한
각각 학교내의 선수단 내지 구단들 교육프로그램의 의무화 방안이 있습니다.
엄격한 선배, 후배 관계로 승부조작을 예방한는 것은 스포츠계의 특성상,
더불어 한국 심리적 특성상으로 볼 때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씀드릴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기 쯤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처리를 해야하는 부분은
선배들의 브로커로서 역할 하는 것을 미리 방지하는 것 밖에 없습니다.
더불어 현재 운영을 하고 있는 상당수 불법 사이트를 근절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출처 : 파워볼사이트 ( https://thecodex.io/ )

댓글 남기기